본문 바로가기
심리학

지그문트 프로이트 1편

by soullog 2022. 7. 30.

지그문트 프로이트는 오스트리아의 정신과 의사이자 정신분석학의 창시자이다. 프로이트는 무의식과 억압의 방어 기제에 대한 이론, 그리고 환자와 정신 분석자의 대화를 통하여 정신 병리를 치료하는 정신분석학적 임상 치료 방식을 창안한 것으로 매우 유명하다. 또 그는 성욕을 인간 생활에서 주요한 동기 부여의 에너지로 새로이 정의했고 치료 관계에서 감정 전이의 이론, 그리고 꿈을 통해 무의식적 욕구를 관찰하는 등 치료 기법으로도 알려져 있다. 뇌성마비를 연구한 초기 신경병 학자이기도 했다. 신프로이트주의에서 프로이트의 많은 이론을 버리거나 수정했다. 프로이트의 방법과 관념은 임상 정신 역학의 역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그의 생각은 인문 과학과 일부 사회 과학에 계속 영향을 주고 있다. 프로이트는 법을 공부하기로 했다가 빈 대학교의 의과 대학에 입학해서 다윈주의자였던 카를 클라우스 교수 밑에서 공부했다. 그가 의대를 택하게 된 가장 큰 원인은 다윈의 종의 기원과 괴테의 자연에 대한 독서 때문이었다. 프로이트는 1885년 파리 살페트리에르 병원장 샤르코 밑에서 장학생으로 약 5개월간 연구하면서 히스테리와 최면술에 특히 관심을 가졌는데 이것은 장차 정신분석학을 창안하는 데 매우 중요한 동기가 된다. 당시 뱀장어의 생애 주기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상태였다. 프로이트는 뱀장어의 수컷 생식 기관을 연구하면서 트리에스테의 오스트리아 동물학 연구소에서 4주간 지냈고 전임자들보다 별로 많은 것을 알아내지 못한 채 뱀장어 수백 마리를 해부했다. 1876년에 그는 뱀장어의 정소라는 첫 논문을 오스트리아 과학 아카데미 보고서에 실었는데 여기서 그는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음을 인정했다. 별달리 성공을 거두지 못해 명성을 얻지 못하자 프로이트는 자신의 연구 분야를 바꾸게 된다. 1874년 독일의 생리학자 에른스트 발헬름 폰 브뤼케는 생리학 강의를 출간해서 정신 역학의 개념을 제안한다. 에너지 보존을 공식화했던 학자 가운데 한 사람이었던 물리학자 헤르만 폰 헬름홀츠와 공동 연구했던 그는 모든 살아있는 유기체는 에너지 체계이며 이 법칙에 지배받는다고 주장했다. 그 당시 브뤽케는 비엔나 대학교 의과대학 1학년생이었던 지그문트 프로이트의 주임 교수였는데 프로이트는 그의 새로운 역학적 생리학을 받아들였다. 브뤽케의 생리학 강의에서 그는 살아있는 유기체는 하나의 역학계이며 화학과 물리학의 법칙이 적용된다는 급진적인 견해를 내놓았다. 정신 및 정신과 무의식의 관계에 대한 프로이트의 역동적 심리학은 바로 여기서 출발했다. 존 보울비에 따르면 화학과 물리학의 원칙에 기반을 둔 프로이트의 기본적인 모델은 브뤼케, 메이네르트, 브로이어, 헬름홀츠, 헤르바르트에서 나온 것이라고 한다. 1879년 프로이트는 1년간의 의무 군 복무를 수행하고자 연구를 잠시 접어두었고 1881년에 논문 하급 어류종의 척수에 관하여로 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885년 10월 프로이트는 유럽에서 가장 유명한 신경학자 장 마르탱 샤로코와 공동 연구차 파리에 갔다. 그는 이때 파리에 체류한 경험이 재정적으로 그리 희망적이지 않은 신경학 연구 대신 정신 병리 치료로 진로를 선회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회고했다. 샤르코는 히스테리와 히스테리 환자의 최면 감수성을 전공했고 그는 청중 앞 무대에서 히스테리 환자를 자주 시연했다. 하지만 나중에 프로이트는 최면 기법을 더 이상 치료 가능성이 있는 방식으로 사용하지 않고 자유 연상과 꿈 분석을 선호하게 된다. 샤르코 자신도 말년에 히스테리에 대한 자신의 연구에 스스로 의문을 제기했다. 1886년에 프로이트는 마르타 베르나이스와 결혼한다. 그 뒤 자신의 신경과 진료소를 차린다. 아내의 아버지 베르만은 함부르크의 수석 랍비였던 이작 베르나이스의 아들이었다. 프로이트는 신경계 환자들에게 최면 기법을 실험했으나 많은 대상자들에게 최면이 쓸모없는 것으로 드러나자 이 치료 방식을 포기했고 환자와 본인의 문제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 치료법을 썼다. 이 방식은 대화 치료로 알려지게 되는데 대화의 최종적인 목적은 환자가 처음에 거부하고 있으며 무의식에 갇힌 강력한 감정 에너지를 풀어주어 위치 짓는 것이었다. 프로이트는 이렇듯 환자가 어떤 감정을 거부하는 것을 억압이라고 불렀으며 그는 이것이 종종 정신의 정상적인 기능에 해를 끼치며 육체적 기능까지도 저하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를 정신 신체증이라고 설명했다. 대화 기법은 정신 분석학의 기초로 널리 평가받고 있다. 나이 40대에 프로이트는 수많은 심신증 장애와 더불어 죽음에 대한 지나친 공포, 그 밖에 공포증에 시달렸다. 이 시기에 그는 자신의 꿈, 기억 그리고 본인의 인격발달의 변천에 대해 탐색하는 데 몰두했다. 이렇게 자신을 분석하면서 프로이트는 1896년에 죽은 자신의 아버지 야콥 프로이트에 대해 적대감을 느꼈으며 또 어린 시절 매력적이고 따뜻하며 포근했던 어머니 아말리아 프로이트에게 느낀 성적 감정을 상기했다. 자기 분석을 계속해서 지금까지 수집한 자료들을 모아 1899년 11월 라이프치히와 비엔나에서 동시에 꿈의 해석을 출판했다. 그리고 정신학 분석을 연구해서 빈 정신 분석 학회를 조직했다. 1900년과 1902년에 책을 출간한 이후 프로이트 이론에 대한 관심은 점점 증가했고 지지자 집단도 생겼다. 그러나 프로이트는 자신의 이론을 비평하는 지지자들과 충돌하기도 했는데 가장 유명한 사람은 원래 프로이트의 생각을 지지하던 카를 융이었다. 두 사람이 결별한 이유는 융이 종교와 신비주의에 흥미를 가지고 다룬 탓도 있는데 프로이트는 이를 비과학적이라고 봤다.

'심리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칼 구스타프 융의 심리학  (0) 2022.08.01
지그문트 프로이트 2편  (0) 2022.07.30
지그문트 프로이트 1편  (0) 2022.07.30
정신분석학에 대하여  (0) 2022.07.29
언어 심리학자 노엄 촘스키  (0) 2022.07.28
심리학의 아버지 빌헬름 분트  (0) 2022.07.2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