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리학

정신분석학에 대하여

by soullog 2022. 7. 29.

프로이트가 창시한 초기의 정신분석은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를 비롯한 3자 관계와 성적 힘의 역동성에 주된 초점을 맞추었으나 후대의 정신 분석가들로부터 비판받으며 다양한 갈래로 성장해 나가고 있다. 프로이트는 정신분석의 창시자이지만 프로이트의 이론이 정신분석의 전부를 이룬다고 말할 수는 없다. 프로이트 자신도 정신분석의 주된 골격을 세우는 데 있어 여러 가지 이론을 세웠다가 스스로 그것을 수정하고 심지어 폐기하기도 했고 후기에 가면 학문적 입장이 변하기도 한다. 이것은 다윈의 생물학을 현대 생물학과 같다고 볼 수 없고 뉴턴의 물리학이 곧 현대 물리학이라고 간주할 수 없는 것과 같다. 프로이트 사후에는 프로이트의 친딸인 안나 프로이트를 비롯한 자아 심리 학파와 멜라니 클라인의 대상관계 학파가 생겨나 맞서기도 했고 프랑스의 정신분석가인 라캉에 의해 새로운 전환기를 맞았다. 정신분석학은 지그문트 프로이트에 의해 시작된 심리학의 한 갈래로 인간의 행동양식을 심리 내적인 욕구의 충돌 및 조화의 요구를 위한 표출로 판단한 것으로 이러한 심리 내적 욕구와 외부의 사회적 요구가 조화될 때는 문제가 없지만 조화되지 않을 때는 정신적 질환으로 나타난다고 간주한다. 이러한 욕구는 프로이트가 성적인 것으로 주로 이해했지만 모든 정신 분석가들이 이에 동의하지는 않았으며 학자에 따라서 다양한 방식으로 분석하고 있다. 프로이트는 의식의 세계에서 인지할 수 없지만 분명히 존재해서 인간의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무의식에 대해 발견하고 그 무의식의 내원과 구조에 대해서 연구했다. 처음에 프로이트는 지형학적 모델로 무의식의 구조를 설명했다. 우리가 인식하는 정신의 바깥과 땅 위의 표면과도 같은 의식이 존재하고 그 밑에는 지금 당장 인식하고 있지는 않지만 언제든 다시 생각을 꺼내올 수 있는 전의식이 존재한다. 전의식에서 한층 더 깊이 경계를 넘어 들어가면 의식에서 억압된 무의식이 존재한다는 것이 지형학적 모델의 요지라 할 수 있다. 전의식은 넓게는 무의식에 포함되는 개념의 하나다. 차후에 프로이트는 지형학적 모델을 만들어 내 역동적 정신 구조론으로 보다 구체화시키는데 이것이 익히 알려진 자아와 초자아, 이드의 3 원적 기능이다. 정신분석에서는 일반적인 심리학과 구별되는 가정을 한다. 그것은 무의식이라 불리는 것인데 심리학은 일반적으로 의식 영역의 구조와 행동 방식에 대해 연구하지만 정신분석은 의식에 들어와 있지 않은 혹은 억압된 감정과 욕망, 생각 등이 모이며 그것이 인간 행동과 사고에 큰 영향을 끼친다고 간주한다.

정신분석은 모든 정신의학 이론의 근간이 되기도 했으며 현재 프로이트 학파 정통 정신 분석연구소 연수생들은 후학을 양성하며 치료에도 심혈을 기울인다. 사람의 의식은 빙산의 일각이며 무의식에 의해 지배당하는 삶을 살지만 무의식을 의식의 영역화해서 보다 주도적인 삶을 살고 무의식을 컨트롤하자는 취지이며 그가 말한 초자아 역시 대부분은 무의식에서 발원하는 것이고 무의식에 기반을 둔다. 무의식을 의식화하기 위해 자아의 강도가 강해야 무의식적 저항을 다스려 의식의 영역을 넓히고 분석작업을 이어갈 수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지만 무의식 자체를 온당한 검사를 경유해 의식 영역으로 이입해서 심리 영역 전반의 신진대사 기능을 확충하는 것이 궁극의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신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삼아 치료를 시도하지만 일반인 모두에게 이러한 정신분석은 자아 성찰에 있어서 친구 사이의 관계에 역시 그 의미를 공히 갖는다고 할 수 있다. 무의식의 힘은 상상을 넘는 정도라 분석 후 임신이 가능해지거나 신체적 변화가 생겨 직업을 정신분석가로 가지게 된 사례도 있으며 무의식의 힘도 놀라우나 폐해도 적지 않으며 무의식을 건전한 의식으로 전환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정신분석 탄생의 기본 취지라고 할 수 있다. 정신분석은 인생 대학과도 같이 바른 내면의 통찰을 돕고 그 통찰을 자신의 생활에 도움이 되도록 적용하게끔 돕는다. 마음 중심의 사고방식을 가진 자에게 최고의 만족을 선사하는 과학적 사고방식을 도구로 삼아 무의식을 탐구하고 깨닫는 과정이 정신분석이다. 흔히 정신 치료자들이 정신분석을 억지이론으로 폄하하고 있지만 그들 역시 정신분석 이론의 틀에서 벗어나지 않는 이론을 토대로 치료하며 실제로는 기본적 수준의 치료만을 할 수 있는 치료자들이 내세우는 억지 비판이다. 또 정신분석은 의사나 환자의 관계가 동등해서 주입식이 아닌 토론이나 대화의 형태에 가깝다.

프로이트와 정신 분석가들은 많은 비판을 받아왔는데 정신분석에 대한 비판과 옹호 사이의 갈등이 격렬하게 진행된 이유로 프로이트 전쟁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초기의 비판은 정신분석이 너무 임상적인 사례 연구에만 치중한 나머지 양적이고 실험적인 연구를 거의 포함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몇몇은 프로이트를 위조 혐의로 비난하기도 했다. 미국 철학자인 프랭크 치오피는 그의 저서에서 겉으로는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잘못된 주장들을 토대로 정신분석을 창시한 것을 지적하고 프로이트와 그의 학파의 연구를 의사 과학으로 분류했다. 다른 이들은 프로이트에게 상담받은 환자들이 정신 분석학과 거리가 먼 현대에는 쉽게 진단할 수 있는 질환을 앓았다고 추측했다. 2004년 프랑스의 한 보고서에 따르면 수많은 연구는 그 효능이 정신분석학적 테크닉이나 훈련보다 치료사의 자질에 좌우됨을 드러냈다. 정신분석은 심리학에서 비판을 받아온 한편 문학 비평과 교육학 등으로 그 영향이 널리 파급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심리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그문트 프로이트 2편  (0) 2022.07.30
지그문트 프로이트 1편  (0) 2022.07.30
정신분석학에 대하여  (0) 2022.07.29
언어 심리학자 노엄 촘스키  (0) 2022.07.28
심리학의 아버지 빌헬름 분트  (0) 2022.07.28
심리 검사에 대하여  (0) 2022.07.28

댓글0